“홍준표 꼬붕” VS “노태우 꼬붕”
“홍준표 꼬붕” VS “노태우 꼬붕”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20 20:30
  • 게재일 2021.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주호영·김병준 에 독설
장제원 ‘홍준표 꼬붕’ 비난받자
SNS에 “노태우 꼬붕” 맞받아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보궐 선거 승리를 이끈 당을 향해 연일 독설을 내뱉고 있다. 당권 다툼이 벌어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주호영(대구 수성갑)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등을 향해 거친 표현을 써가며 싸잡아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 원내대표가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 하고, 뒤로는 안철수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자신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고 비판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선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 사람(김병준)이 비대위원장 했을 때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자신을 ‘노욕에 찬 기술자’라고 비판한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의원 꼬붕”이라며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과정에서 특정인을 돕거나 한 적이 전혀 없다”며 “단일화가 깨져서 선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단일화가 깨지지 않는 쪽으로 노력했을 뿐, 누구를 돕거나 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장제원 의원은 SNS를 김 전 위원장을 “노태우 꼬붕”이라고 응수했다. 장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라며 “노태우 꼬붕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하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이어 “상대도 안 한다면서 열심히 상대를 하시네요”라며 “비판자의 말 모두가 정치적 의도와 배경이 있다고 생각하는 저렴한 인식이 역시 정치 거간꾼답다”고 비난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지금 정돈되지도 않은 곳에 불쑥 들어가려 하겠냐. 지금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백조가 오리밭에 가면 오리가 돼버리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지지율이 높으니까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