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단어 하나에 답없는 기싸움이라니
‘노동’ 단어 하나에 답없는 기싸움이라니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4.19 20:26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의회, 행정조직 개편안 최종 부결시키며 시와 ‘날선 대립’
국민의힘 의원들 “경제노동국 명칭 적절치 않아” 이의 제기 후
민주 의원들과 맞서며 이념전쟁… 시는 원안대로 다시 입법예고
다음 회기서도 부결 불보듯… ‘현안사업 차질 빚을라’ 곱잖은 시선

구미시의회가 지난 14일 구미시 행정조직 개편안을 최종 부결시키며 날선 대립을 지속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구미시와 구미시의회의 구태의연한 이념전쟁을 바라보는 시민들은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일단 이번 행정조직 개편안에서 가장 논쟁이 된 것은 바로 ‘노동’이라는 단어였다.

구미시가 ‘경제기획국’을 ‘경제노동국’으로 명칭 변경하려 하자,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국’ 명칭에 ‘노동’이라는 단어가 적절하지 않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자 즉각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구미시는 노동자의 도시’이기 때문에 ‘노동’이 꼭 들어가야 한다며 맞섰고, 결국 행정조직 개편안 전체가 최종 부결됐다.

‘노동’이라는 단어 하나 때문에 현 12국·90과·331담당의 행정조직을 12국·91과·339담당으로 변경하는 행정조직 개편안 전체가 좌초된 것이다.

그럼에도 구미시는 이를 중재하기는커녕, 시의회에서 최종 부결된 행정조직 개편안을 글자 하나 바꾸지 않고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다시 입법예고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렇듯 구미시가 시의회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행정조직 개편안을 밀어붙이자 시의회도 발끈하는 모습이다.

한 시의원은 “집행부가 의회 의견을 묵살하고 밀어붙이는 행정조직 개편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다음 회기에서도 부결시킬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구미시와 구미시의회가 ‘노동’이라는 단어 하나로 이념전쟁을 펼치는 가운데 개편이 절실한 행정조직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이다.

우선 한시적으로 구성된 전국체전추진단의 존속 기한 연장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 구미시의 전국체전추진단은 오는 5월 31일까지 존속하도록 돼 있어 이번 조직개편에서 1년 연장이 되지 않을 경우 추진단 없이 전국체전을 치러야 할 형편에 놓이게 된다.

또 현재 경제기획국에 포함된 기획예산과를 독립시키는 문제다. 예산 부족으로 역대 가장 어려운 살림을 살고 있는 구미시가 개방형 직위공모로 뽑은 경제기획국장에게 시 예산을 맡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구미시의회도 행정을 모르는 국장이 시 예산을 담당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었다.

그렇다고 구미시의 행정조직 개편안을 그대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그 중 가장 많은 지적을 받고 있는 것은 일자리경제과에 있는 청년정책계를 사회복지국으로 포함시킨 것으로, 이는 청년의 가장 큰 복지는 일자리라고 강조하는 현 정부의 방침과도 상반된 것이여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시민은 “현 시장 취임 초기 ‘새마을과 폐지’ 논란으로 시작한 ‘새마을운동’ 이념전쟁도 모자라 이젠 ‘노동’이라는 이념전쟁을 하고 있는 꼴이라니 정말 한심하기 그지없다”면서 “코로나19로 절규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는 정녕 들리지 않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