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배기동 명예교수 초청 특별강연
국립경주박물관 배기동 명예교수 초청 특별강연
  • 황성호 기자
  • 등록일 2021.04.19 18:03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국립경주박물관은 24일 배기동 한양대학교 명예교수를 초청해‘현생 인류의 이동과 한반도 주민의 기원’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

강의는 한반도의 조상은 언제, 어떻게 형성되었는지에 대한 것이다. 한반도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것은 거의 백만년 전이라고 볼 수 있지만 확실한 증거는 적어도 50-70만 년 전에 나타난다.

한국인의 직접적인 조상은 이보다 더 늦은 시기인, 대략 5만 년 전에 시베리아와 동남아시아에서 와서 혼합되어 형성되었다고 본다. 청동기시대 문명화 단계에서 시베리아 청동기문화의 영향을 받으면서 고유한 문명을 형성하게 되었고 문화적인 정체성을 공유하게 되면서 한민족이 형성됐다. 고조선이 대표적인 세력으로 등장하게 되는 것을 비롯한 한반도 주민의 기원과 확산에 대해 더 자세히 다룰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사)경주박물관회의 후원으로 진행되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로 인해 많은 인원이 현장에 모이는 것을 제한하고자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배기동 교수는 서울대학교 고고인류학과에서 학·석사, 미국 UC버클리대학원 인류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교수,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총장, 국립중앙박물관장, 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 위원회 위원장을 역임, 현재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국제박물관협의회 아시아태평양지역연합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