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를 타고 보니
시내버스를 타고 보니
  • 등록일 2021.04.18 19:37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대수필가
윤영대
수필가

어제저녁 답답한 마음을 풀고자 지인과 만난 유강마을 끝 주점에서 밀린 이야기를 나누며 막걸리 몇 잔 하였기에 대리운전을 부르려 했더니 오랜만에 시내버스를 타보자고 해서 길 한편에 주차해 두고 밤의 시가지를 편안하게 구경하며 왔었다. 서쪽 유강 언덕에서 동쪽 두호 바닷가까지 꽤 먼 거리였다.

이른 아침 7시 반, 주차해 둔 차를 가지러 조금 걸어서 가까운 버스정류소에 갔더니 ‘216번 14분 후 도착’이라는 알림이 떠 있다. 시내버스 배차시간이 15분 정도라는데 방금 지나간 모양이라 아쉬워하며 긴 의자에 앉았다. 눈앞으로 쉴새 없이 차들이 지나간다. 초록색 좌석버스와 파란색 일반버스가 왔다 가고 통학버스인 관광버스도, 각 회사의 출근 버스도 줄줄이 지나간다. 그동안 잊고 지냈던 활기찬 아침 풍경이다. 승강장 내의 TV 화면 같은 안내판을 보니 그곳을 지나는 5~6개 노선버스의 정보가 반짝인다. 버스노선번호, 현재 위치, 도착예정시간 등 지금 어디를 통과하고 몇 분 뒤에 도착하는지 시시각각 알려준다. 새삼스레 버스 정보시스템(BIS)이 훌륭해 보인다. 포항시는 지난해 7월 25일부터 버스 노선을 개편하고 119개 노선에 263대의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으로 전환하여 주요관광지를 연계하고 친환경 버스를 도입했다. 새로 증설된 63대는 모두 전기 버스인데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오염을 방지하자는 대책이다.

커다란 시내버스 통합노선도에는 5개 방면 노선이 색깔별로 잘 그려져 있고, 노선별로 통과하는 정류소가 자세히 표시되어 있다. 전광판을 흘낏흘낏 쳐다보고 있는데 이윽고 파란색 216번이 도착했다. 가끔 타본 시내버스이지만 익숙한 듯 카드를 단말기에 대었다. ‘삑’ 소리와 함께 1천200원이 찍혔다. 현금이면 1천300원이고 좌석버스이면 1천600원이다.

육거리를 지나 중앙로에서 승객들이 많이 내리고 뒷자리에 빈 좌석이 보이기에 가서 앉아 밖을 보니 아름다운 간판의 시가지 풍경이 낯선 듯하다. 정류장을 지날 때마다 안내방송을 해주고 LED 문자판으로도 알려준다. 가끔 외국어가 섞여 있는 듯해서 귀를 기울여 보니 죽도시장과 포항시청 앞에서는 영어, 중국어 그리고 일본어로도 안내한다. 외국여행객들을 위한 서비스인 모양이다.

죽도시장 앞에는 이른 아침부터 싱싱한 채소랑 나물, 과일들을 펼쳐놓고 팔고 있는 노점들도 정겹다. 보따리를 들고 타신 할머니가 뒤쪽으로 와서 머뭇거리니 옆의 아가씨가 말없이 일어서서 자리를 양보한다. 아름다운 모습이다. 양학동을 지날 때 길옆에 사람들이 늘어서 있기에 출근버스를 기다리는구나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농협과 신협 앞이라, 포항사랑상품권이 나오는 날이란 것도 알았다. 초등학교 앞 건널목에서 무리 지어 등교하는 어린이들도 귀여웠다.

효자동 지나서는 혼자였고, 유강 종점에 내려 시계를 보니 1시간이나 걸렸다. 길가에서 밤을 보낸 내 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 가능한 그 버스 길을 따라 와봤다. 아침나절에 시티투어를 한 셈이다. 다음에도 시내버스를 타고 포항시를 한 바퀴 둘러보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