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울릉군 대형여객선 유치사업 정당…울릉군, 소모적 갈등 논쟁 끝내야
감사원, 울릉군 대형여객선 유치사업 정당…울릉군, 소모적 갈등 논쟁 끝내야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18 14:47
  • 게재일 2021.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이 군민배 대형여객선 유치사업에 선정된 대저건설의 여객선 이지미 사진
울릉군이 군민배 대형여객선 유치사업에 선정된 대저건설의 여객선 이지미 사진

울릉군이 추진하는 울릉도주민 대형여객선 유치사업이 정당성을 확보함에 따라 이에 대한 소모적인 갈등 논쟁을 끝내고 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울릉군은 감사원이 “울릉군의 대형여객선 유치사업은 위법ㆍ부당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지난 1월 주민참여공모선연대(이하 청구인)에서 청구한 공익감사를 모두 기각했다.고 18일 밝혔다.

감사원은 청구인이 주장한 행정절차법, 지방재정법, 지방조례 위반과 거짓사실 홍보를 통한 여론 호도 등 총 6가지 사안에 대해 울릉군을 상대로 3개월에 걸쳐 서면 및 실지조사를 진행했다.

감사원은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유치ㆍ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울릉군의 행정행위가 행정절차법 및 지방재정법 등 관련 법령에 위법ㆍ부당한 사무처리라 보기 어렵다.”라며 청구인의 주장 4건을 모두 기각했다

또한 “울릉군이 대형여객선 유치ㆍ지원 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선박에 대해 주민에게 거짓을 홍보하고 있다는 등 청구인의 주장은 인정하기 어렵다.”라며 나머지 2건에 대해서도 기각 결정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미 관계기관의 감사와 경찰수사를 통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된 동일 사안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한 것은 명백한 군정 발목 잡기이자 무분별한 의혹제기를 통한 지역민의 혼란을 야기 시키는 행위”라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이번 감사원 결과에 따라 대형여객선 유치사업의 절차적 정당성이 확보된 만큼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은 끝내야 한다”며, “군민 그리고 의회와 머리를 맞대어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민 A씨는 “대형 카페리 유치와 함께 울릉군이 추진하는 울릉군민 여객선도 반드시 유치 울릉도 주민들이 선택적 여객선 이용은 물론 기상악화로 육지에 나가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주민복지차원에서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