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반발 확산… 경북도의회·동해안 5개 시군 합세
日 오염수 반발 확산… 경북도의회·동해안 5개 시군 합세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4.15 20:10
  • 게재일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전면중단’ ‘결정 철회’ 촉구
지난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결정에 대한 비판이 경북도를 비롯 도의회, 동해안 시군 등으로 확산되면서 성토 분위기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경북 동해안 5개 시·군으로 구성된 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와 경북도의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6면>

협의회는 “오염수 방출은 우리 시·군민은 물론 전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 5개 시·군과 주민은 삶의 터전을 오염시키려는 일본 정부의 극악무도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일본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사죄·반성해야 하며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행하면 정부는 일본 수산물을 포함한 관련 물품 수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는 경주시, 포항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이 2015년 공동 발전을 위해 구성한 단체다. 협의회 회장인 이희진 영덕군수는 “경북도와 정부는 국민 삶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을 해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북도의회도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북도의회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등 인근 국가와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방류 결정을 강행한 일본정부를 강하게 규탄하며, 해양 방류결정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의회는 “일본정부는 동해안 어업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을 촉발하는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전 세계에 오염수 관리와 처리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박차양 위원장은 “사실상 핵 폐기물을 바다에 불법 투기하는 범죄자나 다름없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강력 비판했다.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은 “일본정부는 인접 주변국과 원전 오염수 처리방식에 대한 어떠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해양 방류를 결정해 추진하고 있다.”면서 “정부는국제사회와의 연대를 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