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공구 유통업 외길 ‘1인4역’ 만학도
30년 공구 유통업 외길 ‘1인4역’ 만학도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1.04.15 19:49
  • 게재일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구 도소매 회사 운영 정화임 씨
영진전문대서 늦깎이 경영 공부
대학원 진학까지 도전장 내밀어
“늦음이란 존재하지 않아
새로운 분야 도전해보길”
인생 백세시대를 맞아 제2의 삶을 위해 올해 영진전문대학교에 입학한 정화임 씨 모습.

엄마이자 아내, 기업인에서 늦깎이로 새 삶에 도전하는 만학도가 있어 눈길을 끈다.

1인 3역에서, 4역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정화임(57) 씨가 주인공이다.

정 씨는 대구 제3산업단지에서 공구유통에만 30여 년 외길을 걸어왔다.

틀에 박힌 생활에서 지친 그는 새로운 삶의 활력소를 찾던 중 주변 지인과 딸에게 대학 입학을 추천받았다.

늦은 나이에 공부를 다시 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웠던 그는 고민 끝에 사업장과 가까운 영진전문대학교에 입학했다.

정 씨는 “대학은 나와는 멀어만 보였고 어울리지! 않을 것으로 망설였지만, 막상 시작하니 설렘의 감정이 더 큰 것 같다”며 “캠퍼스 생활이 일상의 좋은 자극제고, 밝고 에너지 넘치는 학우들과 함께하면서 덩달아 젊어지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정 씨는 절삭·측정·수공구 등 방대한 공구 제품을 전문적으로 도소매하는 법인회사의 대표다. 30년 넘게 공구 유통에 몸담은 베테랑이자 대구 제3산업단지 내 공구 유통업의 산증인이기도 하다.

성실하게 기업을 운영해 온 공로로 지난 2019년 제53회 납세자의 날에 ‘모범납세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법인회사 대표인 그는 ‘경영회계서비스계열’에서 배움이 더 큰 그림을 보는 눈을 기를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도 했다.

정 씨는 “기업의 회계, 세무와 전반적인 경영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 현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친김에 대학원 진학도 생각하고 있다”고 포부를 말했다. 그러면서 “늦음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며 “안정적인 일상에 머물지 마시고 새로운 분야에 도전해 보라”고 강조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