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항 봉화군수에 금품 건넨 건설업자 집유 2년
엄태항 봉화군수에 금품 건넨 건설업자 집유 2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1.04.15 19:34
  • 게재일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1단독 이호철 부장판사는 15일 관급공사 수주와 관련해 엄태항 경북 봉화군수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기소된 봉화지역 건설업자 A씨(59)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엄 군수 집에 찾아가 “관급공사를 수주하게 해줘서 고맙다. 앞으로 관급공사를 수주하면 수주금액의 10%를 정치헌금으로 내겠다”며 현금 1천만원을 군수 가족에게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달 열린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검찰은 A씨에게 징역 10월을 구형했다.

A씨와 별도로 엄 군수는 관급공사 수주 편의를 제공하고 가족과 관련된 태양광발전소 공사대금 등 9억3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첫 재판은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