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7월 시행 추진 행정조직개편, 시의회 반대로 무산
구미시 7월 시행 추진 행정조직개편, 시의회 반대로 무산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4.14 19:55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노동국’ 명칭 두고
국민의힘·민주당 의원
기싸움 끝에 최종 부결

구미시가 오는 7월부터 시행하기 위해 추진했던 행정조직 개편안이 14일 구미시의회에서 최종 부결됐다.

시는 지난달 17일 현 12국, 90과, 331담당의 행정조직을 12국, 91과, 339담당으로 변경하는 행정조직 개편안을 입법예고 했다.

주요 개편 내용을 살펴보면 경제기획국을 경제노동국으로, 도시환경국은 도시건설국, 건설교통국은 환경교통국으로 바꾸고 스마트산단과와 체육시설관리과, 환경관리과를 신설하고, 미래전략담당관과 기획예산과를 기획예산담당관으로 통합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지난 12일 개편안을 심의한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찬·반이 5대 5로 나뉘어 부결됐다. 이후 이선우 시의원 등 8명이 14일 열린 본회의에 재상정을 요구했지만 반대 12표, 찬성 7표, 기권 1표로 최종 부결됐다. 함께 상정한 구미시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도 반대 13표, 찬성 6표, 기권 1표로 이날 부결됐다.

반면, 원평1·2동을 원평동으로 통합하는 구미시 행정동의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통과되면서 행정조직의 정원 편성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구미시는 지난해에도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가 동 통합 문제와 맞물려 무산된 적이 있다.

이번 행정조직 개편안의 주요 논쟁은 ‘경제노동국’이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국’ 명칭에 ‘노동’이라는 단어를 꼭 넣어야 하느냐며 이의를 제기했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구미시는 노동자의 도시’이기 때문에 꼭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해 결국 행정조직 개편안 전체가 최종 부결됐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원평동 통합과 관련한 조직개편안과 정원 조례안 개정에 대해서는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