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도시 만들기 위한 포항시 노력 돋보인다
청정도시 만들기 위한 포항시 노력 돋보인다
  • 등록일 2021.04.14 19:36
  • 게재일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지난 2019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17개월간 포항철강공단의 대기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가 (주)그린환경종합센터에 의뢰해 철강산업단지 인근 청림(제철)동·해도동·오천읍·흥해읍 4곳에서 유해대기물질인 휘발성 유기화합물 42종과 다환방향족 탄화수소 23종, 그리고 악취 정도를 측정했더니 대표적 악취물질인 벤젠 농도의 경우 연평균 대기환경기준(약 1.5ppb) 이하인 0.45ppb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환방향족 탄화수소의 농도도 전국 타지역 10여 개 산업단지 조사사례와 비교해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드러났다. 발암성 물질에 대한 위해성도 측정한 결과 관리기준을 초과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용기준을 초과한 악취배출 사업장 3곳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를 내렸다.

포항철강공단에 대한 장기간의 대기오염 측정결과가 이처럼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돼 천만다행이다. 포항시민들은 그동안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비롯해 철강공단 대기오염의 주범인 먼지,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아 많은 민원을 제기해 왔다. 포항시가 그동안 철강산업단지내 사업장별로 악취 원인물질을 없애기 위해 기술진단과 공정개선, 원료 및 부원료 진단 등을 꾸준히 실시한 것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가 앞으로 대기오염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는 것에 대해서도 기대가 된다. 포항시는 이번 주부터 오천읍 냉천광장과 영일대 장미원, 포항철길숲 일원에서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시민들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행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하천둔치나 공원을 산책하는 시민들이 많아지면서 대기오염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시행하는 서비스다.

그동안 환경단체로부터 대기오염의 대명사처럼 비판을 받아온 포항철강공단 사업장들이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한 성과가 나타난 것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각 사업장은 이번 조사결과에 만족하지 말고 앞으로도 꾸준히 대기질 개선과 주민과의 갈등해결 방안을 찾는데 전력을 쏟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