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주민 불편호소 나 몰라라…포항여객선터미널 공영 주차장 불편 가중
울릉도주민 불편호소 나 몰라라…포항여객선터미널 공영 주차장 불편 가중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13 14:48
  • 게재일 2021.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포항여객선 터미널 공영주차장 출구를 1곳만 개방 차량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포항울릉도여객선 터미널 공영주차장 출구 때문에 울릉도 주민 등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에도 개선되지 않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여객선터미널의 공영주차장을 관리하는 이유는 수익보다 여객선 이용객들이 좀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주차하고 질서를 유지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지만 오히려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포항울릉도여객선터미널 공영주차장 관리청은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하 포항해수청)이다. 이 공영주차장의 출구는 2곳이지만 대체로 1곳만 개방, 여객선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하지만 관리청은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다.

특히 포항해수청이 최근 이 같은 지적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방치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어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국가 기관이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는 지적이 높게 일고 있다.

지난 2일 울릉도에서 오후 2시에 출발한 여객선 썬라이즈호와 우리누리1호 등 2척이 5분 간격으로 포항여객선터미널에 도착했고 울릉주민 등 승객들이 한꺼번에 빠져나오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그런데 포항여개선터미널 공영주차장 출구는 2곳이지만 한 곳만 문을 개방 차량이 엉키어 여객선 터미널 50여m를 빠져나오는데 30~40분이 소요됐다.

이에 대한 지적 이후 11일에는 출구 두 곳을 동시에 개방하고 카드, 현금 모두 결제가 가능하면서 차량이 원활하게 소통이 이뤄지자 울릉도주민들의 칭송이 잇따랐다.

하지만, 12일 다시 출구 한곳이 막혔다. 특히 이날은 비가 내려 많은 차량이 포항여객선 터미널로 마중을 나와 승객들은 많지 않았지만, 차량 혼잡이 심했다.

이날은 우리누리 1호 100여 명, 썬라이즈호 150여 명으로 승객들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출구 1 곳만 개방해 혼잡을 빚은 가운데 역주행, 끼어들기 차량 등이 뒤섞여 북새통을 이뤄 50m의 터미널을 빠져나오는데 30분이 소요됐다.

이에 대해 울릉주민 A씨(56·울릉읍)는 “여객선 손님이 적은 것으로 판단하고 출구를 1곳만 개방한 것 같은데 비가 오면 마중차량이 많다는 것도 모르는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울릉도 친구 마중을 나온 B씨(60·포항시)는 “자주마중을 나오는데 터미널에서 주차장을 빠져나오는데 30~40분 걸리는 것이 부지기수다”며“3시간30분 넘게 멀미를 하면서 배를 타고와 차안에서 많은 시간을 소비 지옥이다”고 말했다.

울릉도 주민들은 “여객선이 도착하는 시간을 기준으로 1시간 정도만 출구를 모두 개방하면 수백 명이 편안할 텐데 도대체 왜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다”며“1시간 아르바이트를 통해서라도 상시로 두 곳을 개방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영주차장을 운영하는 것은 질서를 지키고, 공공의 이익과 이용자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국가에서 돈을 받고 운영을 하는데 오히려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며“이럴 거면 왜 공영주차장을 운영하는지 한심하다”고 말했다.

지난 2일에도 공영추차장 출구 1곳만 개방 차량이 엉키자 이용객들이 강력항의 1곳을 추가로 개방했다
지난 2일에도 공영추차장 출구 1곳만 개방 차량이 엉키자 이용객들이 강력항의 1곳을 추가로 개방했다

지난 2일에도 썬라이즈호는 오후 5시45분, 우리누리1호는 5시50분 5분 간격으로 포항에 도착했다, 그런데도 울릉도주민들의 불편을 아랑곳하지 않고 주차장 출구를 한 곳만 개방한 것이다.

20분 이상 기다리던 차량운전자들이 항의하며 아우성을 치자 여객선 도착 30분 후 한 곳을 추가로 개방했다. 이 같은 혼잡은 여객선이 출발하면서 예고됐지만 포항해수청 공무원들은 강 건너 불구경한 것이다.

특히 기존의 출구는 카드와 현금으로 결제했지만, 추가로 개방한 출구는 카드로만 결제, 가뜩이나 혼잡한데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했다.

따라서 여객선이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공공주차장 출구 2 곳을 한 시간 정도 모두 상시 개방해 여객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불편을 해소시켜줘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