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산나물품질 위해 농촌일손돕기…울릉군 내 각급기관단체 직접 나서
울릉도 산나물품질 위해 농촌일손돕기…울릉군 내 각급기관단체 직접 나서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4.11 17:22
  • 게재일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수울릉군수가 울릉군청직원들과 함께 명이를 채취하고 있다.
김병수울릉군수가 울릉군청직원들과 함께 명이를 채취하고 있다.

울릉도 봄철 웰빙산나물적기 채취로 상품의 질을 높이고 최상의 품질을 유지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도록 울릉군 내 각급기관단체가 산나물 채취 일손돕기에 나섰다,

울릉군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영향으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울릉군 내 23개 산채(명이나물, 부지갱이나물, 삼나물, 참고비, 물엉겅퀴 등)농가를 대상으로 25개 기관단체가 봄철농촌일손돕기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3월31일부터 오는 6월 초까지 진행될 봄철 농촌일손돕기는 산채 수확기에 일시적으로 많은 일손이 필요하지만, 농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인해 산채 채취가 적기에 이뤄지지 못해 품질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시행된다.

봄철 농촌일손돕기에는 울릉군청을 비롯해 울릉도 향토부대인 해군118조기경보전대, 농협중앙회 울릉군지부, 울릉농협, 울릉(독도)경비대, 울릉교육지원청, 농업관련기관단체 등 25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울릉군 내 각급 기관단체들은 농촌사랑 1사 1촌 자매결연해 이들 농가를 돕고, 환자, 여성 농업인, 고령자 및 노약자 등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대상으로 농촌일손돕기를 시행하고 있다.

농촌일손돕기 수혜농가 A씨는 “삼나물 수확을 앞두고 일손이 부족하여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울릉군의 도움으로 수확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울릉도 특산 산채를 적기에 수확하는 등 농촌일손돕기로 농업인들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보탬이 되길 바라며, 지속적인 영농 현장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