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곽상도·폭행 의혹 송언석’ 도마에
‘서울시민 곽상도·폭행 의혹 송언석’ 도마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08 20:44
  • 게재일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 SNS에 서울시민 인증 ‘투표’
대구 시민들 “황당하다” 반응
송, 개표상황실서 발길질·욕설
피해자에 사과 표명으로 일단락

국민의힘이 4·7 재보궐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지만, 소속 곽상도(대구 중·남구)·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의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 도마에 올랐다. 더욱이 이들은 대구와 경북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송언석 의원은 지난 7일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사무처 직원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당 사무처는 송 의원의 공개 사과 및 탈당을 요구했지만 송 의원이 피해자에 대한 사과 표명과 사무처에 대한 공식사과문을 보내면서 일단락됐다. 다만, 이 과정에서 송 의원은 ‘일단 부인’으로 대응하면서 논란을 부추기기도 했다.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은 8일 성명서를 통해 “송 의원이 사건 이후 당시 상황을 후회하면서 사과와 재발 방지의 강한 의사를 밝혔고, 피해 당사자들이 당의 발전과 송 의원의 당에 대한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사건 과정에 대한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보도되고 있다”며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 의원이 사실을 인정하고 진정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서면으로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송 의원이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장 투표를 했다”며 투표 인증글을 올려 지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 곽상도 의원은 “당에 보탬이 되고 싶었다. 이번 선거 절대 지면 안 된다는 생각에 이길 수 있는 방법이 투표”라며 “이러한 행동에 대해서는 대구 시민들한테 평가받겠다”고 해명했다.

곽 의원이 평가받겠다던 대구 시민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곽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는 “염치가 뭔지”, “대구 국회의원님이 대구가 아니셨다니”, “이런분이 대구시장에 출마한다고 하니 아이러니 하네요”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