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보선 총력 지원 대가는 ‘2선 후퇴론’
TK, 보선 총력 지원 대가는 ‘2선 후퇴론’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4.08 20:44
  • 게재일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초선의원들
“특정지역 정당 한계 극복해야”

4·7 재보궐 선거를 압승한 국민의힘에서 전당대회와 야권 통합 등을 앞두고 ‘TK 2선 후퇴론’이 대두됐다. 재보궐 선거 과정에서 대구와 경북 정치권은 측면지원에 나섰지만, 돌아온 결과물은 ‘가만히 있으라’였다.

‘TK 2선 후퇴론’은 8일 퇴임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냈다. 여기에 당내 초선 의원들이 기름을 부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낡은 이념과 특정한 지역에 묶인 정당이 아니라, 시대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해달라”고 주문했다. 과거 보수정당이 단골 소재로 사용하던 프레임을 경계하면서도 당내 최대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을 벗어나야 한다고 주문한 것이다. 이에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180석을 확보하는 상황에서도 대구·경북 지역민들이 국민의힘에 지지를 보낸 준 것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며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치중하는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도 김 위원장의 입장에 동의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이 잘해서 거둔 승리가 아니다”라며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들은 차기 원내대표와 당 대표 선출에서 대구·경북 2선 후퇴하라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견제를 하기보다는 (초선 의원들이) 정치 공학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2선 후퇴론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