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지역서 명이나물 본격 출하
상주지역서 명이나물 본격 출하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1.03.31 20:01
  • 게재일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 강하고 부드러워 ‘인기’
상주 산마늘.
[상주] 춘궁기에 사람의 명을 이어준다고 일명 명이나물이라고도 불리는 산마늘이 상주지역에서 본격 출하되고 있다.

전국으로 판매되는 산마늘은 주로 대형마트에 납품되지만 직거래도 많다. 상주에서도 주로 모동·은척면에서 3월 말부터 4월 말까지 출하한다.

재배면적 10ha에서 10t가량을 생산해 10억여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현재 1㎏기준 2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는데, 상주 명이나물은 향이 강하고 부드러워 인기가 높다.

산마늘은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에서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한 것이다. 2013년부터 산마늘 우량 종근 보급 시범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40만주 이상의 종근을 보급했으며, 유통 활성화 사업을 통해 상주 산마늘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산마늘은 일조량, 수분·양분 공급 등 재배 여건에 따라 크기·질감·식감·향에서 큰 차이가 난다. 상주 산마늘의 경우 고랭지 재배가 주를 이뤄 여름철 고온에 대비할 수 있고, 경사지로 배수 관리에도 특별한 어려움이 없다.

병·해충 발생을 최소화하고 산마늘 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천혜의 자연 조건을 갖추고 있어 고품질 산마늘을 생산하고 있다.

상주지역에서는 산마늘이 명이나물이라는 이름 외에 ‘연금작물’로도 불리고 있다. 재배가 용이하고 연금 정도의 소득 보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번 심은 후 매년 수확이 가능해 귀농인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산마늘은 항암, 동맥경화, 피로회복, 스트레스, 노화방지, 면역력 증대 등에 탁월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식중독균에 대한 항균과 혈당 강하 효과가 있다고 해 기능성 건강식품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