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출신 3인방 오세훈 선대위 맹활약
대구·경북 출신 3인방 오세훈 선대위 맹활약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3.30 20:10
  • 게재일 2021.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경병·권택기 전 의원
이창근 하남시 당협위원장
서울시장 선거 승리 위해 최선
현경병 전 의원, 권택기 전 의원, 이창근 당협위원장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대구·경북 출신 3인방’이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차기 대선을 11개월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 ‘미니 대선’으로 불리고 있기에 대구·경북 출신 3인방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경북 영천 출신으로 대구 계성고를 나온 현경병 전 의원이 가장 먼저 손꼽힌다. 서울 노원갑 원외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현 전 의원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황교안 전 대표와 맞붙었을 때도 오 후보를 적극 지원할 정도로 ‘오세훈 사람’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현재 오 캠프 내에서는 상황실장을 맡고 있다. 캠프 내 각 일정·상황 등을 총괄하는 것은 물론 캠프 내 조직과 업무 등을 조정협의하며 상황을 관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에서 내곡동 땅 의혹을 집중공격하는 것에 대한 대응 및 상황 체크 등도 현 전 의원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 출신으로 안동고와 서강대를 졸업한 권택기 전 의원 역시 대구·경북 출신 3인방 중 한 명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 실무협상 국면에서 전략가로 활약했다. 안 대표와의 단일화를 성사시킨 데 이어 오 후보를 단일후보로 선출시키는 데 큰 공을 세웠다. 현재는 오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특보 역할을 맡고 있으면서 전략기획 업무도 함께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의원은 18대 국회에서 서울 광진갑 국회의원을 지냈다.

대구 경북고 출신의 국민의힘 이창근 하남시 당협위원장도 주목받는 대구·경북 인사다. 당내 경선에서 대변인을 맡았던 이 당협위원장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부속실 행정관,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등을 지낸 이 위원장은 선대위 출범 이후엔 공보단장 직책을 맡고 있다. 언론 대응 등이 주 업무다.

이들과 관련, 오 후보 측 한 관계자는 “과거 오 후보의 서울시정을 잘 이해하는 참모진 덕분에 세밀한 공약과 구체적인 메시지들이 나올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구·경북 출신 유승민 전 의원은 국민의힘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수도권에서 인지도가 높고 중도 확장성이 있는 유연한 보수 후보에 대한 수요가 확인된다는 점에서 경제전문가인 유 전 의원의 대선 행보에도 파란불이 켜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 외에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실 보좌진 일부도 오 후보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선대위에서도 대구·경북 출신 인사로 분류되는 전진영 전 부산시의원이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다. 전 대변인은 대구 출신으로 동대구초등학교, 효성여자중학교를 나왔다. 전 대변인은 대표적인 안철수계로 박 후보가 직접 영입한 인물이기도 하다. ‘박형준 부산시장 적합도 1위’를 고수하는 데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