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근로자 못 들어와… 농번기 또 일손 걱정
외국인 근로자 못 들어와… 농번기 또 일손 걱정
  • 피현진기자
  • 등록일 2021.03.24 20:18
  • 게재일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농가 올해 배정된 ‘793명’
코로나 장기화로 입국 길 막혀
지자체마다 자구책 찾기 ‘골몰’
체류 방문취업자 활용 등 나서

“아이고 말도 마이소 죽을 지경이니더 농사일을 하다보면 오로지 사람 손으로 해야하는 작업이 좀 많니껴 사람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시더. 코로나 때문에 외국인 노동자도 없고, 사람 쓸라니 작년에 일당 8만원선 이던게 12만원을 준다해도 사람을 구할 수 없으니, 할매·할배·손자까지 지금 3대가 매달려서 봄 농사 준비를 하니더.”

영양군에서 고추 농사를 짓는 김복래(남·49)씨의 푸념이다.

지난 2017년 경북지역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가 시행된 이후 매년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농어촌의 만성적인 일손 부족을 돕는 해결사 역할을 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들의 입국이 막히면서 농번기 일손 부족에 따른 경북 각 지자체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올들어 경북도내에는 영양군을 포함해 문경시 56명, 봉화군 104명 등 3개 시군에서 모두 793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배정됐다. 강원도 1천756명, 충청북도 1천58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인원이다.

입국 후 격리 등 코로나19 방역을 고려할 때 3월말까지는 외국인 계절노동자들이 입국을 해야 봄철 농번기에 맞춰 농사 현장에 투입할 수 있다. 하지만,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어 외국인 계절근로자들로 부족한 농촌 일손을 채운다는 계획은 무산됐다.

계절노동자들이 입국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사업 종료 후 신속하게 자신들의 나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 ‘송출국 정부의 출국보증서’를 받지 못하는 것이 걸림돌이다. 실제로 지난해에도 경북지역 8개 시군에서 913명(상·하반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배정됐지만 출국 보증을 받지 못해 모두 무산됐다.

경북에서는 인력난이 가장 심각한 4∼6월 봄철 농번기와 10∼11월 가을철 수확기에 23만여 명의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작목별로는 과수, 채소 특작작물 등 단순 수작업이 필요한 농작업에 인력이 집중적으로 필요하다.

과수농가의 경우 꽃다기와 열매솎기, 봉지씌우기 등의 작업이 봄철에 이뤄져야 하며, 벼농사의 경우 못자리 만들기부터 모내기 시기까지 노동력이 필요하다. 밭작물도 거름주기, 비닐씌우기, 파종 등 인력이 필요한 작업이 대다수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의 입국이 차단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던 각 지자체는 당장 봄철 농번기를 앞두고 농촌 일손돕기 등 자구책을 강구하고 있다.

경북도에서도 국내에 체류 중인 방문취업(H-3) 자격동포(방문동거 가족포함), 비취업전문(E-9), 방문동거(F-1), 동반등록(F-3) 비자 외국인이 체류 기간 농촌에서 일할 수 있도록 자격 외 활동허가를 법무부에 요청해 신청을 받고 있으며, 농촌인력중계센터 사업, 농촌일솝돕기 확대 등을 통해 인력을 최대한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도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농번기 일손 부족 해결을 위해 중앙정부와 협의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경북 외 지역에서 농촌인력중계사업을 통해 농촌 근로를 지원하는 경우 교통비와 숙박비를 지원하는 등 일손 확보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현진기자 phj@kbmaeil.com

피현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