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낄끼빠빠’
‘낄끼빠빠’
  • 김락현 기자
  • 등록일 2021.03.09 20:17
  • 게재일 2021.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락현 경북부
김락현 경북부

TV 예능프로그램에서 종종 사용되던 ‘낄끼빠빠’라는 말이 최근에는 사회 전반에서 쓰이는 것 같다. ‘낄끼빠빠’라는 말은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져라’를 줄여 이르는 말로, 모임이나 대화 따위에 눈치껏 끼어들거나 빠지라는 뜻이다.

최근 구미시의 노조들의 행태를 보면서 ‘낄끼빠빠’라는 말을 자주 떠올렸다. 우선, 낄 때 끼지 못하면서 노조원인 구미시 공무원들에게 투명인간 취급을 받고 있는 구미시공무원노조가 그렇다. 구미시공무원노조는 이제껏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노조원들의 입장을 대변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그동안 구미시의원들이 공무원들을 상대로 수차례 갑질을 일삼았음에도 항상 침묵으로 일관해왔고, A 시의원이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공무원을 고발해도 모른 척 외면했다.

고작 한다는 게 해당 시의원이 시의회 윤리특위에 회부된 후 그 결정이 발표되는 날 1인 시위를 펼치고, 다음날 현수막 한 장을 게시한 게 전부다. 낄 때 끼지 않고 팔장만 끼고 있었다는 지적을 받는 이유다.

반대로 빠질 때 빠지지 못하는 노조도 있다. 구미시립예술단노조는 최근 출근 문제로 연일 구미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체 인원 중 80%가 외지인으로 구성된 시립예술단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근무를 명령받았지만, 노조가 단원들에게 출근을 지시하고 출근을 시켜달라며 생떼를 부리고 있다. 노조는 단원들에게 출근을 지시할 권한이 없다. 또한 재택근무를 한다고 해서 임금이 나가지 않는 것도 아니다. 구미시는 이들에게 정상 출근할 때와 같은 임금에다가 설 명절 상여금까지 지급했다.

지난달 23일에는 구미문화예술회관 운영위원회에 노조지회장이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조끼를 입고 참석해 다른 위원들로부터 지적을 받았다. 운영위원회에는 보통 운영위원장과 위원들만 참석하는데, 노조지회장이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조끼를 입고 참관한 것이다. 다른 어느 지역의 문화예술회관에서도 노조가 운영위원회에 참관하는 경우는 없다.

노조는 노조원들의 입장을 외면해서도 안 되고, 그 입장을 대변한다는 이유로 지나친 간섭을 해서도 안 된다. 구미시 노조들이 하루라도 빨리 ‘낄끼빠빠’를 아는 조직이 되길 바란다.

/kimrh@kbmaeil.com

김락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