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체면 안 서게 단체장들 백신 접종 왜 나서냐”는 뜻?
“대통령 체면 안 서게 단체장들 백신 접종 왜 나서냐”는 뜻?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3.08 20:07
  • 게재일 2021.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당초엔 지자체장 접종 허용
특혜 시비 이유로 지침 돌연 변경
권영진 시장 예정됐던 일정 무산

질병관리청이 갑작스러운 백신접종 지침 변경으로 8일 권영진 대구시장의 코로나 백신 접종이 무산돼 정부의 일관성 없는 코로나 예방대책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백신의 안전성 대국민 홍보를 자처한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백신 접종을 질병관리청이 늦은 밤 ‘특혜시비 우려’라는 이유로 변경하자 일신 행정기관마다 강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당초 권 시장은 8일 오전 대구 중구보간소에서 아스트라제네커(AZ) 백신을 맞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지난 7일 오후 7시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인력 중 본부장(또는 지자체장) 등 현장대응 업무를 수행하지 않는 구성원은 1차 접종 대상에서 제외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어 백신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지자체장 등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주요 구성원들이 백신을 먼저 맞는 것은 특혜 시비가 우려된다는 이유라고 부연했다.

질병관리청은 앞서 지난 3일 본부장인 지자체장을 비롯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원들도 우선 접종 대상자로 추가되었으니 4일 오후 5시까지 접종 대상자 시스템에 등록하고 7일부터 접종하라는 공문을 내렸다.

이에 대구시는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재난대책본부 주요 구성원 등을 접종 대상자 시스템에 등록하고 접종 공문과 함께 6일 300인분의 백신까지 받았다. 질병관리청은 지침을 내린지 5일 만에 돌변해 갑자기 백신접종 지침을 변경했다. 이에 따라 8일 AZ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던 권영진 대구시장은 접종을 하지 못하게 됐다.

권영진 시장은 7일 오후 11시께 SNS를 통해 “위암 수술을 한 내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 모습을 시민들께 보여드리는 것이 백신 접종에 대한 안전성과 접종률을 높이는데 조금이라도 도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접종 취소에 대해 아쉬움을 보였다.

권 시장은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특혜라면 당연히 맞지 않는 것이 옳은 일이지만, 지금은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불신을 해소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총리를 비롯한 관계장관들과 시·도지사들이 직접 백신을 맞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리는 것이 국민적 우려를 덜어드리는 첩경”이라고 주장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