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겨울 기온 변동폭 역대 두번째 컸다
지난겨울 기온 변동폭 역대 두번째 컸다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1.03.07 20:15
  • 게재일 2021.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폭설·이상고온 현상 등
‘추웠다 포근했다’ 전국서 발생

지난겨울 기온 변동폭이 역대 두 번째로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겨울(2020년 12월∼2021년 2월)은 찬 대륙고기압과 따뜻한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 변동폭이 전국 기상통계를 집계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월에 기온 변동이 가장 심하게 나타났다. 1월 7∼10일은 4일 연속 하루 최저기온이 역대로 가장 낮았고, 21∼25일은 하루 최고기온이 가장 높았다. 2월은 큰 기온 변동과 함께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이 우세한 가운데 강한 햇볕까지 더해져 고온현상을 보인 날이 많았다.

12월 중순∼1월 초순 한파가 발생한 원인은 북극 기온이 높아지면서 제트기류(상층의 강한 바람 띠)가 약해진 데다 우랄산맥 부근에 따뜻한 공기 덩어리가 정체하면서 북극의 찬 공기가 중위도까지 남하하기 쉬운 조건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또 열대 태평양에서는 라니냐가 지속했고, 서태평양에서는 상승기류가 중태평양에서는 하강기류가 각각 우세해져 열대-중위도의 대기 반응이 우리나라 북동쪽 저기압 발달에 기여하며 찬 북풍 기류가 세졌다.

1월 중순 이후에는 우랄산맥 부근의 따뜻한 공기 덩어리가 약화하고 상층 흐름이 남북에서 동서로 바뀌면서 찬 공기의 중심이 북동쪽으로 이동해 대기 하층에서는 찬대륙고기압 대신 따뜻한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았다. 1월 말과 2월 말에는 남풍 기류의 유입과 함께 강한 햇볕과 일시적 동풍에 의한 푄 효과가 더해지면서 전국에 고온현상이 나타났다.

한편, 지난겨울 전국 강수량은 46.7㎜로 1973년 이후 여섯 번째로 적었다. 또 1월 28∼29일과 2월 15∼17일은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를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찬 대륙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하면서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구조물 추락 등 강풍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