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구서도 거침없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 완판”
尹, 대구서도 거침없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 완판”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1.03.03 20:16
  • 게재일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부가 헌법 의무 저버려”
중수청 추진 與에 노골적 비난
사퇴 관련해선 “말하기 어렵다”
권영진 시장 깜짝 방문해 ‘눈길’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초임지였던 대구를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작심한 듯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관련기사 3면>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과 대구지검을 찾았다. 대구지검은 27년 전 윤 총장의 초임지다. 윤 총장은 대구를 오랜만에 찾은 소감에 대해, “27년 전에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첫 시작한 초임지로 대구에서 부장을 했고 몇년 전에 어려웠던 시기에 2년간 저를 또 따뜻하게 품어줬던 고장”이라며 “떠나고 5년 만에 왔더니 정말 감회가 특별하고 고향에 온 것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다만, 검찰 수사권 문제 등 여권의 행보에 대해서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은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치게된다)’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지검 방문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은 부패를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다”며 “헌법 정신에 크게 어긋나고 국가와 정부에 헌법상 피해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여당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에 반대하는 취지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정치·경제·사회 제반에 있어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려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부정부패에 대응하는 것은 적법절차,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서 법치국가적 대응을 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재판의 준비과정인 수사와 법정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가 돼야만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특히 “지금 진행 중인 소위 말하는 검수완박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으로 헌법정신에 크게 위배되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만약 여당이 수사청 법안을 강행할 경우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냐는 질의에는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며 “수사청 추진에 맞서 검사장회의 등을 비롯한 대응방안은 검찰 내부에서 의견이 올라오면 검토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윤 총장을 겨냥해 ‘자중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관해서 윤 총장은 “거기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고검을 깜짝 방문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앞마당에서 잠시 환담을 나눴고 “헌법 가치를 수호하는 윤 총장님의 행보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