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홍준표 여권 연일 비판
유승민·홍준표 여권 연일 비판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3.02 19:31
  • 게재일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와 경북의 야권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의 ‘입담’이 물이 오르는 모양새다. 유 전 의원과 홍 의원은 연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구와 경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도마 위에 올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선거를 앞두고 ‘돈 쓸 궁리’만 하며 나라를 망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가 가까워지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후보들의 악성 포퓰리즘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앞으로 대구와 광주 등에서 도심의 기존 공항은 김해공항처럼 남겨두고 외곽에 새 공항을 전액 국비로 건설해달라고 요구하면 정부가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선거에 정신이 팔려 국책사업의 원칙을 무너뜨린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 살림을 책임진 정부가 나라야 망하든 말든 돈 쓰는 데는 귀신이고 돈 버는 데는 등신이라면 그 나라의 앞날은 파탄뿐”이라고 말했다.

지난 대선에서 ‘탄산과 같이 시원하게 말을 한다’고 해서 ‘홍카콜라’라는 별명을 가졌던 홍준표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양아치’라는 말까지 꺼내며 비난에 열중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 하고 상종하지 못할 사람이라고 치부했는데 이번에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군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고 비로소 ‘아하 그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할 수 있다는 인성(人性)을 극명하게 잘 보여준 두 개의 사건은 이 지사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는 사건이 될 것”이라며 “야당이 집권하면 정치보복을 주장할 수 있지만 자기들이 재집권해서 보복 당하면 그마저도 주장할 길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