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정자문화생활관 내달 5일 재개장
봉화정자문화생활관 내달 5일 재개장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21.02.25 19:32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솔향촌 숙박예약 가능
[봉화] 누각과 정자를 테마로 한 관광숙박시설인 봉화정자문화생활관이 3월 5일 다시 문을 연다.

25일 봉화군에 따르면 봉성면 외삼리 정자문화생활관은 지난해 7월 개관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12월 휴관했다.

이곳은 23만7천816㎡의 넓은 터에 누각과 정자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누정전시관, 야외정자정원, 누정쉼터와 마당을 갖추고 있다.

핵심시설인 누정전시관은 지상 1층, 지하 1층에 건축면적이 5천305㎡에 이른다.

전시실은 누정을 이해할 수 있는 누정세계와 영상으로 선비 풍류정신을 느껴보는 음풍농월, 빼어난 산수를 체험하는 봉화유람 3개 주제로 구성했다.

야외에는 명승이나 보물인 서울 창덕궁 부용정, 광풍각, 한벽루, 세연정, 거연정 등 정자 5채를 재현해 놓았다.

문화체험장으로는 도깨비정원과 전통놀이마당이 있다. 단지 내에는 소나무 산수유 산벚나무 이팝나무 등을 심어 경관이 아름답다.

숙박시설인 솔향촌에는 80명이 숙박할 수 있는 11개 객실이 있다. 숙박예약은 봉화군시설관리사업소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군은 개관을 앞두고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따른 이용객 불안감 해소를 위해 숙박 및 각종 시설들을 철저하게 방역소독하고 있다.

/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