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호텔 체인 '라마다 울릉' 공사…지하 2층, 지상 13층, 2023년 완공 목표
세계적 호텔 체인 '라마다 울릉' 공사…지하 2층, 지상 13층, 2023년 완공 목표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1.03.02 14:42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 라마다 울릉 조감도
호텔 라마다 울릉 조감도

세계적인 호텔 체인 라마다가 울릉도에 최초로 에어로텔 라마다 울릉 호텔 분양에 들어간 데 이어 건축공사에 들어갔다.

호텔 ‘라마다 울릉’은 육지에서 여객선을 타고 오면 가장 눈에 잘 보이는 울릉읍 사동리 입구(울릉읍 사동리 228-1번지)에 지하 2층 지상 13층, 연 면적 1만 2천70.56㎡(3천651평)에 261실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객실 면적은 43.22㎡(13평형·전용면적 24.81㎡)형 253실, 86.19㎡(26평형·전용면적 49.48㎡)형 8실로 전 객실 취사가 가능한 숙박시설로 건설된다.

호텔 라마다 울릉도 위치 조감도
호텔 라마다 울릉도 위치 조감도

투 룸으로 구성돼 공간이 여유로운 스위트(한실/킹) 타입, 3인 개인 침대로 구성된 실속의 트리플타입, 3인 가족이 편히 쉴 수 있는 패밀리타입, 3인이 편안히 묵을 한실타입, 퀸사이즈 베드의 더블타입 및 싱글베드의 트윈타입 등으로 구성된다.

또 기업 워크샵 및 학술 활동 공간인 세미나실 및 소회의실(1층)을 비롯해 휘트니스 센터, 각종 단체 연회 및 파티 등을 위한 대형 연회장(3층), 1층 중앙 및 5층과 13층에 전망을 위한 야외 휴게실 루프탑 카페, 각종 이벤트, 야외행사를 위한 옥상 라운지 등이 완비된다.

호텔 전면과 후면에 파노라마 오션뷰와 내추럴 그린뷰를 담아내 힐링을 강조한 ‘라마다 울릉’은 이용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자 방문 인원 및 취향에 맞춘 다양한 룸 타입을 선보일 예정이다.

호텔 공사현장 1
호텔 공사현장 1

울릉도는 신비의 섬 동해 진주라 불릴 만큼 천혜의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고급 숙박시설이 없어 관광발전에 저해요소가 되는 가운데 울릉도 최초로 에어로텔 ‘라마다 울릉’ 호텔공사에 들어가게 됐다.

울릉도는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공항이 건설되는 등 호재가 잇따르는 가운데 동해안의 유일한 도서 관광지로서 코로나 19사태 등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매년 관광객이 급증세를 보인다.

특히 오는 2025년 공항이 완공되면 관광객이 현재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여 숙박시설이 턱없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이 같은 호텔 건설을 울릉도 관광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텔 공사현장 2
호텔 공사현장 2

울릉공항이 완공되면 서울·대구·포항 등 전국 어디에서도 울릉도까지 1시간이면 도달할 수 있어 여행객 증가를 비롯한 다양한 공항 신설 호재에 따른 직접적인 수혜가 전망되며 울릉도가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형 항구인 울릉(사동)항이 준공됨에 따라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포항(영일신항만)~울릉(사동)항 간 1만t급 이상 대형여객선 사업자 선정에 들어갔다.

특히 전기자동차, 충전기, CIGS태양광전기 제조 설치 판매 글로벌 기업인 케이팝 모터스홀딩스그룹이 라마다 호텔에 투자하기로 하는 등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