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직 2만7천195명 소방직 4천482명 선발 간호·보건직 13.4% ↑
지방직 2만7천195명 소방직 4천482명 선발 간호·보건직 13.4% ↑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2.24 20:25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지방공무원 2만7천여 명과 소방공무원 4천여 명이 신규 채용된다. 지난해 국가직으로 전환된 소방공무원은 올해 처음으로 전국 단위로 선발된다. 아울러 소방공무원이 국가직화로 지방공무원의 전체 채용 규모는 15% 줄었다. 소방직을 제외하고 지난해 지방직 채용수와 비교하면 0.3% 감소한 수치다.

행정안전부는 2021년도 지방공무원 신규충원 계획에 따라 총 2만7천195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채용 규모는 지난해 선발한 3만2천42명보다 15.1%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해 4월 소방직 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전환되면서 올해부터 지자체 선발인원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소방직을 제외한 지방공무원 선발 규모는 지난해 2만7천271명보다 0.3% 줄었다.

이에 대해, 행안부는 “감염병 대응과 사회복지·생활안전 등 현장인력 수요, 퇴직·육아휴직 증가 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5천610명, 임기제 1천498명, 별정직 49명, 전문경력관 38명을 선발한다. 일반직은 7급 828명, 8·9급 2만4천130명, 연구·지도직 652명 등이다.

직렬별로는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확대 등에 필요한 사회복지직 2천957명, 지역 보건·안전과 주민 현장서비스를 하는 간호·보건직 2천338명, 시설직 3천742명 등을 선발할 계획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고려해 간호·보건·의료기술·보건진료·약무·보건연구직 등 관련 직렬의 채용 인원이 2천893명으로 지난해보다 13.4% 늘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6천16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4천223명, 전남 1천832명, 경남 1천706명 등의 순이다. 대구는 918명을 뽑으며, 경북은 2천9명을 선발한다.

한편, 올해 처음으로 전국 단위로 선발되는 소방공무원은 모두 4천482명을 선발한다. 구체적으로 신규채용 2천759명(남성 2천601명, 여성 158명), 경력경쟁채용 1천723명(남성 1천231명, 여성 261명, 양성 231명)이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