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이익 뒷전, 선거 위한 안하무인격 가덕도 특별법”
“국가 이익 뒷전, 선거 위한 안하무인격 가덕도 특별법”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2.24 20:17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오늘 민주당 시당·중앙당 방문
TK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대구와 경북이 뿔났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시민추진단)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의 보류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과 중앙당을 항의방문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24일 시민추진단은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가 담합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강행 처리하면서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패싱한 것을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가덕도 신공항이 공항 입지로는 적합하지 않고 불가능하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예타 면제 및 각종 혜택이 주어진 특별법 제정을 오로지 정치적 목적과 힘의 논리로만 밀어붙이고 있다”며 “국가 전체의 이익은 뒷전이고 선거에 이기고자 하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안하무인격인 가덕도 특별법 제정을 강행했다”고 말했다.

시민추진단은 이어 “가덕도 특별법과 같은 시기에 발의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중첩된다는 이유로 심의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계류시키기로 결정한 것은 대구·경북에 대한 패싱이고 차별”이라면서 “이는 다분히 가덕도 특별법 처리를 원활하게 하자는 목적 외에 당면한 부산시장 선거 등 정치적으로 우위에 있고자 하는 술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강행한다면 대구·경북에도 제대로 된 공항을 건설해 주어야 하는 것이 당연한 이치인 만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에도 국가차원의 충분한 재정지원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추진단 서홍명 위원장은 “정치권의 계속되는 국론 분열과 영남권 갈등은 촉발시키는 행위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항의에는 대구와 경북 청년들도 함께 한다.

대구·경북청년회는 25일 오전 10시 30분 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의 소위 통과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눈과 귀를 가린 정치권은 각성하라”는 의미로 검은 안대 퍼포먼스를 한다는 계획이다. 청년회 전형무 사무국장은 “청년들의 목소리를 가장 청년답고 가장 정의롭게 전달해 지역의 미래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