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행각 벌인 상주경찰서 간부 2명 파면
불륜행각 벌인 상주경찰서 간부 2명 파면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22 20:24
  • 게재일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간부가 불륜 관계를 맺어오다가 파면조치됐다.

22일 경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상주경찰서 간부 A씨와 여성 간부 B씨는 근무시간에 애정행각을 벌였다가 공무원 품위 손상으로 징계위원회에 넘겨져 지난 4일 파면됐다. 최근 수년간 경북경찰청 내 경찰관 불륜으로 정직·감봉 등의 조치는 있었으나 파면은 처음이다. 근무시간에도 파출소와 순찰차 등에서 애정행각을 벌여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같은 파출소에서 근무하며 장기간에 걸쳐 내연관계를 맺어오다 지난해 말 만남을 거절당한 B씨가 A씨 집을 찾아가 소란을 피웠고, 이에 A씨가 내부 고발을 하면서 알려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