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달팽이
  • 등록일 2021.02.22 19:55
  • 게재일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현 숙

뼈대 없이

옮겨 다니는 건

살이 닳는 고통뿐이다

걸친 것 없는 한 몸뚱이를

세상이 먼저 알아차리기 때문이다

나를 가려주는 건

한두 겹옷, 헐렁한 집뿐이다

도저히 빠져나올 수 없는

집채만 한 체면과도 늘 동행이다

내가 들통나지 않는

허술한 그늘 속에 돌아누울 때

때때로 꿈꾼다

작열하는 저 태양 속으로 뛰쳐나가

내 온전한 살 뜨겁게 달아오르며

목숨의 한때를 맛있게 굽고 싶다

바람에 흐느적거리는 저 잡풀같이

달팽이는 딱딱한 껍질의 집을 메고 평생을 그늘 속에서 느리고 갑갑한 한 생을 살다 간다. 어쩌면 우리네 한 생도 달팽이 같은 삶은 아닐까. 살면서 겪는 세상의 질곡을 오롯이 보듬고 묵묵히 생의 끝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나약한 존재일지 모른다. 존재 성찰의 겸허한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