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림질
다림질
  • 등록일 2021.02.15 18:47
  • 게재일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재 희

스위치를 올리고 단 몇 분의 예열로

나는 불을 온몸으로 받아들인다

산맥을 달려온 고압선의 탱탱한 열기

쇠의 혀에 불을 켜고

어둠의 기억들을 핥아내듯

행복했던 추억이 되살아난다

한풀 꺾인 사라도 풀 먹여 놓는다

응어리지고 그늘진 곳으로

달궈진 삶이 하얀 수증기 뿜으면

구겨진 이면도 새살로 차오르는 걸까

시인은 자기 몸을 데워서 구겨진 주름을 펴 주는 다리미를 보면서 인생살이를 떠올리고 있음을 본다. 구겨지고 주름진 우리네 삶이 얼마나 힘겹고 상처투성이의 삶인가를 생각하며 그 어둠의 기억들과 맺힌 응어리들을 구김과 주름을 다리미로 다려서 펴듯이 극복하고 초월하고 싶은 시인의 마음을 읽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