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고용한파 투트랙으로 녹인다
경북도, 고용한파 투트랙으로 녹인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14 20:19
  • 게재일 2021.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지원’ ‘기업성장’사업으로
고용감소 차단·성장동력 확보
지역 경제와 일자리 회복 도모

경북도가 ‘직접 재정지원 사업과 기업성장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한파를 극복한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경북지역 고용률은 전년 동기 보다 1.2%로 급락한 61.3%다.

취업자수도 지난해 12월 138만5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3천명 줄었다. 이는 외환위기 이후 두 번째로 큰 감소폭이다.

이에 따라 도는 고용감소세를 차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미래성장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과 기업지원 일자리 사업을 대폭 확대해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달부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코로나 희망일자리 사업과 청년愛수당 등 각종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을 신속 집행 중이다.

또 코로나19로 미래 산업과 관련된 많은 기업들이 자금에 허덕이는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기업지원 일자리 사업을 지역별 맞춤형으로 확대해 나간다.

국가산단과 대기업 이탈, 전자산업 침체로 인해 고용위기를 겪는 김천·구미·칠곡지역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구미의 상생형 일자리, 스마트 산단 조성사업, 김천의 국가 융복합혁신클러스터, 칠곡의 전기 자동차 부품 혁신벨트 등 산업정책과 연계해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 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고용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자동차 부품 산업이 분포된 경주, 영천, 경산지역은 ‘지역 혁신프로젝트’로 일자리창출과 성장동력확보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

이들 지역 산업구조는 대부분 대기업 하도급에 의존한 영세 중소기업으로 미래차 시대의 위기대응 준비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따라서 올해부터 전기차 등 급변하는 자동차산업에 맞춰 기업체질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원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이 자발적으로 일자리 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경북형 기업수요 공모 패키지 사업’을 추진해 선순환적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도모할 방침이다.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고 아사 직전에 처한 지역경제와 일자리를 살려내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면서 “올해 재정지원 일자리와 기업성장 일자리 정책을 투트랙으로 추진해 고용 감소세를 차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