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화훼 농가 경제난 극복에 ‘온힘’
칠곡군, 화훼 농가 경제난 극복에 ‘온힘’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2.08 19:10
  • 게재일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시장 개척·내수확대 나서
[칠곡] 칠곡군이 코로나19로 졸업식 등 각종 행사 취소와 비대면 전환으로 피해를 입은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해외시장 수출개척과 내수확대에 나섰다.

칠곡지역 화훼재배 농가는 31농가 12㏊이며 2001년 경북도에서 수출단지로 지정된 낙금화훼단지는 현재 25농가(12㏊)에서 백합, 아이리스 등 수출품목을 재배하고 있다.

지난해 화훼 6농가에서 2억여원의 수출실적을 올렸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본 수출가격은 하락한 상태이다.

이에 군은 ‘사무실 꽃 생활화’를 추진해 내수확대는 물론 직원들의 심리적·정서적 안정감과 쾌적한 사무실 환경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이달에는 매주 월요일, 각 부서에 왜관 낙금화훼단지 회원들이 생산하는 튤립, 리시안서스, 라넌큘러스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왜관농협 하나로 마트에 상시 꽃 판매장을 개장해 연중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백 군수는 최근 화훼농가를 방문해 현장작업에 함께 하며 수출 확대와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백 군수는 “지속적인 화훼수출을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경쟁력 제고사업 등 수출농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며 “사무실 꽃 생활화를 시작으로 지역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