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TK 의원 “이제는 우리 지역 이익 챙기자”
국민의힘 TK 의원 “이제는 우리 지역 이익 챙기자”
  • 이창훈·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1.02.01 19:35
  • 게재일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간 김종인 “신공항 지지”
지역 의원들 실리찾기 분주
“가덕신공항 반대 연결고리
TK신공항 특별법 처리 노력”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가덕도 신공항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그동안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대구와 경북 의원들은 실리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대구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인정했으니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반응과 함께 ‘그래도 대구·경북 지역민의 입장은 전달해야 한다’는 뜻을 보였다. 경북 의원들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의 병행’ 의견을 도출하며 실제적인 이익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맞서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했던 국민의힘 곽상도(대구 중·남구) 의원을 비롯한 지역 의원 8명도 당 지도부의 찬성 입장으로 곤란한 상황이지만, 가덕도 신공항을 인정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여기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등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병행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에게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상도 의원은 “당 지도부가 가덕도 신공항을 인정했기 때문에 더 이상 대구·경북 의원들이 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는 말로 견해를 대신했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도 이날 개인적인 견해 차원에서 가덕도 신공항 당론 결정을 반대하는 뜻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들은 ‘가덕도 신공항, 철저한 검증과 합리적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문을 통해 “국가의 백년대계인 공항 건설계획은 표계산에 의한 선거용으로 전락해서는 안 되며 국익과 국민의 기대에 부합하는 건설이어야 한다”며 “가덕도 신공항이 국익에 부합되고 영남권의 공생을 위한 결정이라면 반대하지 않지만 절차적 정당성이 준수돼야 한다”고 밝혔다.

지역의 한 관계자는 “정부의 경제개발 논리가 정치적인 방안으로 전환되면서 담당인 국토교통부가 얼마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 지원을 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도 이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제대로 빠르게 추진해야 한다”면서 충분한 규모의 스마트공항 건설 및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지사는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사실상 어불성설”이라면서도 “우리는 우리의 공항을 제대로, 빨리 만들어 가는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20년 동안 싸워왔는데 또 싸우는 것은 통합신공항을 만드는데 지장이 된다”며 “세계화·국제화시대에 걸맞은 우리의 공항을 만들어 가는 것이 우리의 갈 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제6차 공항개발계획에 ‘충분한 규모 및 산업·물류시설 건설’을 반영하고 서대구~신공항~의성 공항철도와 북구미IC~군위JC 고속도로 신설 등 공항 연계 주요교통망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제2차 고속도로건설계획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창훈·김영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