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진단 검사 기간 3일 연장…검체팀·검사장 확대"
포항시 "진단 검사 기간 3일 연장…검체팀·검사장 확대"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21.01.27 13:52
  • 게재일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27일 브리핑 열고
진단검사 기간, 장소 조정

경북 포항시가 가구당 1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와 관련해 혼란이 빚어지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강덕 시장은 27일 브리핑을 열어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더 적극적인검사를 위해 코로나19 진단검사(기간과 장소)를 조정한다”고 밝혔다.

시는 애초 26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가구당 1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2시간가량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진단검사 기간을 다음 달 3일까지로 3일 연장하기로 했다. 또 기존 선별진료소 20곳 외에 포항의료원, 성모병원, 에스포항병원,  포항세명기독병원, 좋은선린병원 5개 종합병원을 진단 검사 장소로 추가하기로 했다.

이 병원에서 검사를 받을 때도 검사비는 무료다. 시는 선별진료소 검체팀을 44개에서 73개로 늘려 검사 대기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

이 시장은 “전국 상황과 달리 포항은 확진자가 급증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불편하더라도 소중한 가족과 이웃을 위해 코로나19 진단검사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 이시라 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