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담수화 강소기업, 대구 둥지 튼다
해수담수화 강소기업, 대구 둥지 튼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1.26 20:17
  • 게재일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대한환경과 투자 협약 체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키로
일자리 창출·경제 활성화 기대
경남 김해시에 소재한 강소물기업 대한환경이 대구 달성군 국가물산업클러스터로 본사를 이전한다.

대구시는 27일 시청 별관에서 국내 물산업 해수 담수화 분야 강소기업인 대한환경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를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대한환경은 경남 김해에 본사 및 공장이 있으며, 2020년 말 기준 종업원 14명, 연매출 22억원을 올리고 있는 물기업으로서, 수처리 장치 제조에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특히, 해수담수화 장치 제조에 관한 다수의 기술특허와 국제인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수한 기술력을 인증 받아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시장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이번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로 기업 브랜드 가치 향상을 통해 해수담수화 시장과 하·폐수 재이용 분야에서 무한 성장이 기대되는 강소기업이다.

대한환경은 국가물산업클러스터 5천18㎡부지에 44억을 투자해 해수담수화 및 순수 장치 제조공장을 건립하고 본사를 대구로 이전할 계획으로, 2021년 2월 공장을 착공해 하반기에 준공하고, 20여명의 청년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해수담수화 강소기업 대한환경의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로 기존 입주한 EPC 회사(삼성엔지니어링)와 밸류체인 형성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의 시너지 효과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는 이번 대한환경 유치로 현재까지 36개 물기업을 유치, 부지 면적 기준으로 약 63%(48만1천㎡ 중 30만㎡)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현재 13개 기업이 준공하고, 3개 기업이 공사중에 있으며, 나머지 기업도 올해 착공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에 투자하는 대한환경은 해수담수화 국내 물시장 선두 기업으로, 국가물산업클러스터와 물기술인증원을 통해 빠른 시간 내에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구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