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나 연기하며 저도 성장했죠”
“도하나 연기하며 저도 성장했죠”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1.25 20:35
  • 게재일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배우 김 세 정
종영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외강내유 캐릭터 ‘하나’ 열연
“연기·음악·예능 모두 매력적”
가수 겸 배우 김세정.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드라마는 이상하게 끝이 났는데도 크게 슬프지 않았어요. 아마 이번이 마지막이 아닐 거라는 확신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24일 종영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를 물리치는 카운터 도하나 역을 연기한 가수 겸 배우 김세정(25)이 시즌 2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최근 서면으로 만난 그는 가족들을 먼저 떠나보내게 된 아픈 기억을 숨기며 살아온 외강내유형의 하나를 연기하며 자신도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나는 상처받기 싫어 기대하는 걸 멈춰버린 친구였어요. 사실 김세정도 그랬어요. 어느 순간부터 저도 상처받지 않을 정도의 꿈만 꾸고 있더라고요. 하나를 연기하면서 저를 위로하고 성장시킬 수 있었어요.”

함께 카운터로 활약했던 배우들에 대해서는 감사함을 전했다.

“늘 티격태격 싸우지만 가장 잘 맞고 쌍둥이 오빠 같았던 친구 조병규 배우, 친구처럼 함께해주시지만 늘 먼저 나서주신 아빠 같은 유준상 선배님. 그런 우리들의 정신없는 모습들을 누구보다 자연스럽게 정리하고 이끌어 주신 엄마 같은 염혜란 선배님까지 카운터즈들과 앞으로도 더 오래도록 함께할 수 있는 인연이 되고 싶어요.”

이번 드라마는 김세정이 배우로서 선보인 세 번째 작품이다. 4년 전 ‘학교 2017’로 드라마 데뷔를 마친 그는 ‘너의 노래를 들려줘’(2019)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경이로운 소문’에서는 가족들의 죽음을 마주했을 때의 폭발적인 감정과 화려한 액션 등 어려운 장면들을 소화해내면서 진일보한 연기력을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세 작품에서 연달아 주연을 맡을 수 있었던 자신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아직 보여주지 못한 부분이 많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동안 예능에서 보여드린 제 모습은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지만 숨겨진 부분이 많거든요. 앞으로도 그 매력을 잘 활용해 보고 싶어요.”

엠넷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1을 통해 그룹 아이오아이(I.O.I)로 데뷔한 그는 그룹 구구단의 멤버로도 활동해왔다.

또 예능 ‘정글의 법칙’과 ‘범인은 바로 너!’ 등에서 활약하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그는 “음악은 늘 나를 꿈꾸게 하고 움직이게 만드는 분야이고 예능은 카메라 앞에서의 내가 어떤지를 생각하게 만든다”면서 “연기를 하면서는 카메라 뒤에서의 내 모습을 관찰하게 돼 모든 분야가 매력적으로 느껴진다”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구구단 해체에 대해서는 “그룹의 활동 종료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 지금까지 해왔던 행보에 달라지는 건 없을 것”이라며 “늘 지금처럼 긍정적으로 열심히 일하고 새로운 것을 찾아가며 나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진정한 ‘팔방미인’을 꿈꾸는 김세정은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전하며 노래와 연기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아마 다시 노래하지 않을까 싶어요. 연기로 달리고 노래로 쉬고, 노래로 달리고 연기로 쉬고, 그렇기 때문에 계속 달릴 수 있는 것 같아요. 일을 휴식으로 느낄 수 있음에 정말 감사한 마음이에요.”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