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정 연기로, 비대면으로 ‘아쉬운 졸업식’
잠정 연기로, 비대면으로 ‘아쉬운 졸업식’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1.25 20:02
  • 게재일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공대, 5월로 연기… 캠퍼스 내 포토존 설치 등 자구책 마련
한동대는 비대면 행사 준비… 타 대학들도 공식행사 없이 치를 듯
“아직 정해지지 않아서요. 아마 못하지 않을까 싶네요”

대학 학사일정의 대미(大尾)인 학위수여식(졸업식)의 개최 여부를 두고 대학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세가 한풀 꺾였다고는 하지만, 인원이 몰리는 행사의 특성상 또다른 감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대학 내부에서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대면 온라인 또는 취소 쪽으로 큰 가닥을 잡은 가운데, 개별적으로 학생들을 위한 포토존을 마련하는 등 대학마다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포항공과대학교(POSTECH)는 졸업식을 5월로 연기하는 결정을 내렸다. 김무환 포항공대 총장은 지난 22일 교내 홈페이지에 ‘사랑하는 졸업예정자 여러분께’라는 글을 올려 “현시점에서는 졸업예정자와 교내 구성원, 가족들의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러 학위수여식 행사를 5월로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면서 “은근함과 끈기, 풍요의 상징이라는 철쭉이 포스텍 캠퍼스를 채울 5월, 졸업예정자 여러분과 가족들이 안심하고 졸업의 기쁨을 나눌 수 있도록 학위수여식을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대신 포항공대는 졸업생을 위해 기존 졸업식 예정일인 내달 5일부터 설 연휴 전인 10일까지 가운을 대여하고, 대학 캠퍼스 내 곳곳에 졸업예정자들이 포스텍에서의 추억을 돌아볼 수 있도록 포토존을 설치하기로 했다.

한동대학교는 비대면 온라인 졸업식을 기획해 준비 중이다. 오는 2월 19일로 예정된 한동대 학위수여식은 한동대 효암채플에서 각 학부별 졸업생 대표 및 수상자만 참석한 채 진행하고, 현장을 ZOOM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기로 했다. 학위증은 택배로 개별 발송 예정이다.

졸업식이 2월 중순께 진행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대부분의 대학들은 10여일 정도 상황을 좀 더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권고안에 따라 사전에 마련한 계획이 언제든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학 홈페이지 등에 졸업식과 관련한 내용을 찾아볼 수 없는 이유 역시 이 때문이다.

경북대학교 관계자는 “졸업식과 관련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결정되면 공지가 뜰 것”이라고 밝혔다. 영남대학교 역시 “결정된 건 아직 없다. 2월 8일이나 9일 쯤 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취소 쪽에 조금 더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 관계자는 “학위수여식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사실 대학 입장에서는 어떤 행사든 코로나 시국엔 하지 않는 게 제일 마음이 편하다”면서 “많은 인원들이 몰리는 공식적인 행사는 없고, 개별적으로 학위증을 찾아가거나 하는 방식으로 졸업식을 대신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