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자진 사퇴하라” 국민의힘, 장외 청문회 개최
“박범계 자진 사퇴하라” 국민의힘, 장외 청문회 개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24 19:45
  • 게재일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참여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민의힘은 24일 별도의 장외 청문회를 열고 ‘박범계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여야 법사위에서 열리는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등을 채택하려 했지만 민주당 반대로 무산되자 이들을 불러 박 후보자의 민·형사 재판 관련 의혹을 부각시켰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박 후보자의 측근으로부터 공천 대가로 1억원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한 김소연 전 시의원은 “저는 증거를 전부 검찰에 제공했지만 끝내 박 후보자를 포토라인에 못 세웠고, 박 후보자만 검찰이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1억원 요구 사실을) 박 후보자도 모르는 게 아니라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가 고시생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의 이종배 대표 역시 “(피해자는) 박 후보자가 보자마자 멱살을 잡고 ‘이XX들 누구야’하며 흔들었다고 한다”며 “(피해자는) ‘박 후보자에게 술 냄새가 났다’고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내가 맞을 뻔했다’고 말한 박 후보자의 주장에 대해선 “힘없는 고시생이 국회의원을 때리려 했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천벌을 받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국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차라리 무법부라 하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박 후보자는 사의를 표시하고 정리하라”고 요구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