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중수소 안정성 논란, 조속 규명해라
삼중수소 안정성 논란, 조속 규명해라
  • 등록일 2021.01.19 20:23
  • 게재일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월성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의 유해성 논란은 본말이 전도된 사건이다. 과학적이면서 기술적으로 풀어가야 할 문제를 정치권이 끼어들어 국민적 불안감을 키웠다. 물론 삼중수소 유해 정도가 얼마인지 또 외부로 유출된건 맞는지 여부는 매우 중대한 일이다. 하지만, 여야 정치권이 합리적 절차와 논리로 사실을 규명해 가도록 유도해야 함에도 되레 정치권이 이를 정치 쟁점화했다. 여당은 이를 계기로 원전폐쇄의 당위성을 내세웠고 야당은 여당의 원전수사 물타기 여론전으로 맞대응했다. 정작 안전성이 쟁점이 돼야 할 사건이 정치적 공방으로 커져 주객이 전도된 꼴이 되고 말았다.

정치 쟁점으로 커지면서 삼중수소 논란은 불필요한 괴담을 낳았다. 이 바람에 국민의 불안과 혼란은 더 증폭됐다. 특히 원전주변지역 주민에게는 엉뚱한 경제적 피해로 나타나 고통을 주고 있다. 삼중수소와 관련한 괴담이 나돌면서 원전주변 지역의 횟집과 숙박업소에는 관광객의 발길이 뚝 떨어졌다고 한다. 코로나 사태로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 경제가 괴담으로 또한번 타격을 받고 있다고 하니 주민들의 한숨 소리가 커질 수밖에 없다.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면 가장 먼저 피해를 봐야 할 주민의 입장에선 정치권의 공방이 진정 주민을 위한 것인지 황당하게 느껴질 뿐이다.

삼중수소 논란과 관련 한수원측은 이미 “삼중수소 유출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18일 민주당 의원단이 월성원전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특정 지점에서 삼중수소가 높게 검출됐지만 인공 방사성 물질인 감마핵종이 함께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 방어학회에서도 18일 기자 회견을 열고 이 자리에서 정용훈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월성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가 주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무시할 수준”이라고 했다.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원자력학계의 대체적인 의견은 경미한 것으로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가 국민적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민간전문가로 구성한 삼중수소 조사단을 발족키로 했다고 한다. 이제부터 삼중수소 논란은 이들 조사단에 맡겨 진실을 규명하면 된다.

이 문제와 관련 정치권은 더 이상 논란이 될만한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 과학적 검증으로 진실 여부를 밝혀 지역주민의 고통을 하루빨리 덜어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