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근, 구미의 교통지도를 바꿀 북구미IC · 사곡역 현장 방문
구자근, 구미의 교통지도를 바꿀 북구미IC · 사곡역 현장 방문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1.01.19 17:44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구자근(구미갑) 의원은 19일 북구미IC와 사곡역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지난 2019년 2월 착공한 북구미IC 진입도로는 북구미IC 개통 시기에 맞춰 2021년 5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됐으나 공사비 부족으로 북구미IC 개통 이후 완공될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지난해 8월 특별교부세 6억 원을 확보해 당초 계획대로 5월 완공이 가능해졌다.

북구미IC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지방도 906호선과 북구미IC를 연결하는 진입도로의 확장 및 개설 공사로 북구미IC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증진하고, 고속도로 접근성 향상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 의원이 잇따라 찾은 사곡역 신축 현장은 2023년 개통을 앞둔 대구권(경산~구미) 광역철도 건설사업 중 하나로 구미시 사곡동 495-3번지 일원에 사곡역을 신축하는 현장이다.

사곡역은 올초 착공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약 8천500여 명이 승하차 할 것으로 예상하는 승강장과 주차장 80면을 포함해 약 500평 규모의 신설역이 완공되면, 상모사곡동을 비롯한 주변 시민들의 철도 이용이 용이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구 의원은 “구미에 신규 역사가 들어서고, 새로운 IC가 연결되면 경북 중심도시로 발돋움 할 것”이라며 “통합신공항과 함께 교통중심, 산업중심 도시로 거듭 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