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2시간은 생존 달린 소중한 시간”
“우리에게 2시간은 생존 달린 소중한 시간”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1.18 20:33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매장내 취식 영업시간 완화 호소
오후 11시까지 연장 목소리 높여

대구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향해 매장 내 취식 영업시간 완화를 호소했다.

자영업자들은 호소문에서 “(대구시 결정으로) 오늘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할 수 있었다. 그런데 중대본에서 지자체 재량인 영업금지 시각과 집합금지 시설 결정권 등을 모두 회수해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뒤집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후 9시와 11시, 단 2시간이지만 우리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겐 생존권이 걸린 시간이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2, 3월 대구에서 대량 확진이 일어나 홀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하고 있을 때 다른 지자체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정상 영업을 했습니다. 이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이 아니었습니까?”라고 토로했다. 호소문은 이날 오전 2시께 지역민 정보공유 소셜미디어(SNS) ‘실시간 대구’에 올랐다.

글은 올라온 지 12시간 만에 5천여 개의 공감을 받고 30만 명 이상이 공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호소문 작성에 참여한 소상공인 이동정씨는 “2시간이 별것 아닌 것 같아도 엄청난 거다. 월세를 내느냐 못 내느냐이자 사형선고와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2, 3월에는 문제(타지역은 자율이고 대구만 거리두기 3단계 실시)가 없던 게 지금은 왜 문제가 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지역 자영업자들은 해당 호소문에 서명한 뒤 중대본에 전달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200여 명이 호소문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대구시는 지역 실정을 고려해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오후 11시까지로 늘리는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중대본과 일부에서 지자체별로 방역 조치 기준이 제각각이어서 형평성에맞지 않다는 지적이 뒤따르자 대구시는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환원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