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관리공단, 인구회복 동참
철강관리공단, 인구회복 동참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1.18 20:23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와 ‘주소갖기 운동’ 협약
인구감소 문제 공동대응키로

포항시가 18일 포항 철강관리산업단지공단 임원 단체들과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상생발전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공단을 방문해 전익현 이사장 등 15개 회사 임원진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을 맺고 포항주소 갖기 범시민 동참 배지를 직접 달아주며 포항시 인구감소 문제에 공동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51만 인구 회복을 신축년 최대 현안사업으로 보고 올해 2월부터 전입 대학생에게 주소이전 지원금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포항으로 이전, 신·증설, 국내복귀기업에 대해서는 공장등록일로부터 1년 이내 주소이전 시 가족 세대원 1명당 50만원(셋째 이상 자녀는 100만원)까지 근로자이주정착금을 지급한다. 아울러, 향후 지원금 대폭 확대 등 전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에 거주하며 전입 신고하지 않은 인구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시 차원에서도 51만 인구회복이 될 수 있는 꾸준한 유인책들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익현 포항철강산업단지 관리공단 이사장도 “회원사와 협력해 포항주소 갖기 범시민 운동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포항시 정책에 적극적으로 보조를 맞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15일에도 포스코 계열사와 51만 인구회복 범시민 동참 협약을 개최했으며, 향후 지역 내 대학 및 자생단체 등과 추가로 협약을 이어나가 51만 인구회복 범시민 동참 분위기를 확대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