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문학 통권 47호 발간
포항문학 통권 47호 발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1.18 20:06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문인협회
특집 ‘코로나 시대의 문학’
시·수필·소설 등 90여 편 실어
‘포항문학’47호 표지.
포항문인협회(회장 서숙희)는 최근 기관지 ‘포항문학’ 통권 47호를 발간했다. 연간지로 발간하는 ‘포항문학’은 이번 47호에서 특집1 ‘코로나 시대의 문학’과 특집2 사진에세이 ‘치유와 회복의 길-포항 그린 웨이를 가다’를 필두로 전국에서 주목받는 작가들의 초대 작품들과 문인협회 회원들의 시, 수필, 소설, 서평 등 90여 편의 작품을 실었다.

호를 거듭할수록 전국 문단과 문인들의 주목을 받아온 ‘포항문학’은 올해 사회에 좀 더 천착하고자 특집‘코로나 시대의 문학’과 사진 에세이 ‘치유와 회복의 길-포항 그린 웨이를 가다’를 마련했다.

특집 1은 우리가 직면한 시대적 상황에 맞추어 코로나 시대의 문학을 마련해 코로나 시대를 진단하고 문학의 미래를 짚어본다. 이병철 문학평론가의 ‘혐오와 분리의 감각 그리고 타자 윤리 사이-코로나 시대의 시 읽기’와 안지영 청주대 교수의 ‘최근의 SF 문학과 포스트-코로나 상상하기’를 실었다.

특집2 사진에세이에서는 소설가 김영씨가 포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고 있는 포항 그린 웨이를 걸으며 쓴 사진 에세이를 실었다. 일상의 행복, 아름다운 동행, 치유와 회복을 경험하는 생명의 길을 김주영 사진가긔 사진과 함께 적었다.

문예지 특성을 살린 본격 문학작품으로 김나연, 조혜전, 민구식 시인들의 신선한 시들과 김강, 김도일, 안준우의 회원 소설, 회원 수필 이순혜 ‘오월의 마늘 밭에서’등 17편을 실었다. 초대작품들은 현 한국문단의 흐름과 수준을 가늠케 하는 수작들이다. 또한 포항문인협회 작가들은 지역과 이웃의 삶을 통해 그 수고로움과 아픔, 기쁨 등을 문학적 언어로 담아냈다.

이밖에도 서평으로 현택훈의 ‘은유의 미래를 도모하기 위해-손창기 시집 빨강 뒤애 오는 파랑’등 7편을 실었고 회원 시조 김귀현 ‘중간 정산’등 18편을 소개하고 있다.

서숙희 포항문인협회장은 “전 인류의 삶을 혼돈으로 몰아넣으며 엄청한 사회적 문화적 현상을 가져온 코로나19 팬데믹이지만 올해엔 다시 찾은 일상, 맑고 정돈된 생활환경 속에서 더욱 알찬 기획 아래 100여 명 회원 모두가 참여하는 활기 넘치고 풍성한 포항 문학의 발전이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