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하늘·반딧불이공원, 생태관광지 재지정
밤하늘·반딧불이공원, 생태관광지 재지정
  • 장유수기자
  • 등록일 2021.01.17 20:20
  • 게재일 2021.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도창 영양군수 “다양한 생태프로그램 개발 지역발전 모델로 육성”
영양 국제밤하늘보호공원.

17일 영양 수비면 수하리 일대의 국제밤하늘보호공원과 반딧불이공원이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됐다.

환경부는 2013년부터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을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3년마다 생태관광지역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관리체계, 사회경제적 지속가능성, 환경적 지속가능성 등의 평가기준으로 운영평가를 거쳐 재지정한다.

영양군 수비면 수하리의 영양 밤하늘·반딧불이공원은 생태경관보전지역, 반딧불이 특구, 아시아 최초로 지정된 국제밤하늘보호공원 등 천혜의 자연환경이 잘 보존돼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생태관광지역 재지정을 발판삼아 다양한 생태탐방 프로그램 개발 및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지역 주민의 수익 창출을 이끌어내는 지역발전 모델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유수기자 jang7775@kbmaeil.com

장유수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