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 민간감시기구 직접 조사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 민간감시기구 직접 조사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1.01.14 20:03
  • 게재일 2021.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유해성 검증 나서
경주 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이하 민간감시기구)가 삼중수소 누출 논란과 관련 시민들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직접 조사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민간감시기구는 지난 13일 임시회의를 열고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앞서 지난해 7월까지 실시한 주민대상 요시료 검사에서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민간감시기구에 따르면 2018년 11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원전 주변지역 주민 484명(양남 160명, 양북 163명, 감포 1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체내 소변 검사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평균 3.11 Bq/L , 최대 16.3Bq/L로 나타났다. 대조군(경주도심 148명, 울산 북구 149명, 서울시 150명) 주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는 삼중수소 농도가 평균 1.75Bq/L 최대 11.2Bq/L로 분석됐다.

이 중 최대 삼중수소 농도 16.3Bq/L은 1년간 체내 기관이나 조직에서 받게 되는 피폭선량으로 평가하면 0.00034mSv/y로, 연간 일반인의 선량한도 제한치 1mSv/y에 크게 못 미치는 미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월성 2·3·4호기 격납건물감압설비 공사 중 차수막 손상을 인지한 시점인 2018년 8월 이후에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검사로, 이번 논란과 관련해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는지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아울러 민간감시기구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직접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조사단 구성 방법과 조사대상 등에 대해서는 15일에 열리는 운영위원회에 일임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민간감시기구가 주도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우려가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