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택시 종사자 대상 코로나 사전 전수검사 실시
시내버스·택시 종사자 대상 코로나 사전 전수검사 실시
  • 김현묵·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1.01.14 19:53
  • 게재일 2021.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의성군, 예방 조치
대중교통이용 시민 불안 해소

[안동·의성] 안동시와 의성군은 시내버스와 택시 운수 종사자 모두를 상대로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한다.

최근 수도권에서 버스·택시 종사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대중교통 이용에 대한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안동시는 시민운동장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 18일부터 21일까지 하루 250명씩 검사한다. 대상은 관내 시내버스 기사 230명, 택시 720명, 장애인 부름콜 17명 등 1천여명이다.

의성군도 지난 7일부터 대중교통 종사자를 진단검사하고 있다.

농어촌버스 46명, 개인택시 64명, 법인택시 24명, 장애인콜택시 6명 등 140명이 대상이다.

검사로 인한 운행 차질과 영업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를 편성해 22일까지 검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현묵·손병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