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與 “국정과제 전폭 지지” 野 “민심에 귀닫은 회견”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與 “국정과제 전폭 지지” 野 “민심에 귀닫은 회견”
  • 심상선·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11 19:51
  • 게재일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에 대해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문 대통령의 새해 구상을 비롯한 국정과제에 전폭 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국민의힘은 혹평을 쏟아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2021년은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해가 될 것임을 천명했다”며 “민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다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혁신성장과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경제 입법과 기업의 새로운 활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2050탄소중립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그린뉴딜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동문서답”이라고 혹평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세상과 민심, 정세 변화에 눈 감고 귀 닫은 신년회견”이라며 “코로나 방역, 백신 확보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발언에는 과학과 의학보다는 수사학만 난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역의 중소 기업계는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대구와 경북 중소기업계는 이날 “코로나 위기 극복과 함께 상생과 포용, 새로운 도약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낸 신년사에 대해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들은 “중소기업의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3월 말 도래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과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방식 개선,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속집행과 함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경기부양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올해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 시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 시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한 충분한 준비기간 부여와 지원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중소기업계는 신남방, 신북방 국가들과의 교류·협력 확대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가입 검토로 수출시장 확대가 기대됨에 따라 중소기업 수출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남북 간 평화와 상생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협력 논의도 재개되길 기대했다. /심상선·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