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아파트값 신축년 연초 상승세 기조 유지
대구지역 아파트값 신축년 연초 상승세 기조 유지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1.01.10 18:51
  • 게재일 2021.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지난주 대비 0.34% 상승
2021년 첫 주 대구지역의 아파트값이 상승세 기조가 유지됐다.

특히 올해 대구 아파트 거래량은 줄겠지만, 매매가격은 여전히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부동산연구원이 지난 7일 발표한 ‘2021년 1월 1주 주간 아파트가격동향’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은 지난주 대비 0.34% 상승했다. 이에 따라 올해 대구 아파트값은 지난해 말과 비교해 상승 폭은 다소 둔화했지만, 여전히 상승세로 보이며 시작됐다.

대구 아파트 가격은 울산(0.48%)과 부산(0.45%), 경기(0.37%), 대전(0.37%)에 이어 전국 시도 중 다섯번째로 높고 지난해 1월 첫 주 누계치인 0.14%를 크게 웃도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해 대구지역 아파트값 상승을 견인했던 수성구도 0.64%가 상승해 8개 구군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은 물론이고 2위인 동구(0.35% 상승)를 크게 앞선 상황이다.

이같은 수치로 인해 올해 대구지역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심지어 올초에 발표된 KB주택가격 동향에서도 지난해 12월 기준 대구 부동산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33.2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앞으로 3개월 이내 아파트값 전망을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이면 상승, 100 미만이면 하락 의견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대구지역 아파트값 상승 추세가 올해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또 대구지역의 주택 매수우위지수(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매수자가 많다는 것을 의미)가 128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점도 대구 아파트값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에 반해 올해 신규(민간)분양 물량도 지난해의 70% 수준 이상일 것으로 판단되면서 대구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다소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지난해에도 분양 물량(3만1천여 가구)이 많았지만, 대구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꺾이지 않아 강보합세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따른 변수는 있겠지만, 올해 상반기까지는 상승세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구 수성구의 경우 대구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