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安 입당 안하면 서울시장 출마…17일 시한”
오세훈 “安 입당 안하면 서울시장 출마…17일 시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07 19:50
  • 게재일 2021.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 거절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다만, 조건부 출마 선언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과 합당하거나 입당하면 불출마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힘) 입당이나 합당을 하지 않는다면, 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며 “안 대표가 국민의힘으로 입당한다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가급적이면 ‘들어오지 않으면 출마’ 쪽으로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며 “어떻게 될지 모르니 오늘부터 본격적인 출마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입당이나 합당 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 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며 다음 대선까지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확실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 등록이 시작되기 전날인 오는 17일까지 기다리면서 안 대표의 결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는 안 대표의 결단을 압박하고, 오 전 시장은 외곽에서 대권 잠룡으로서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오 전 시장의 공개 제안에 안 대표는 일단 거절했다. 안 대표는 오 전 시장의 제안이 공개된 직후 “야권 승리를 위해 어떤 분도 만날 수 있다”면서 “단일화에 있어 중요한 것은 서울 시민과 야권 지지자들의 공감대”라고 밝혔다. 야권 단일화는 꼭 필요하지만,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