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엑스맨
  • 등록일 2020.12.29 20:18
  • 게재일 2020.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락현 경북부
김락현 경북부

예전에 한 방송사에서 ‘X맨 일요일이 좋다’라는 예능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큰 틀은 팀을 나눠 게임을 진행하는 식인데, 제작진은 경기에 앞서 ‘X맨’을 지정했다. 엑스맨을 맡게 된 사람은 특별한 역할을 비밀리에 수행해야 한다. 일부러 실수를 저지르고, 본인이 속한 팀을 패하게 만드는 것이다.

최근 구미의 한 시의원이 대둔사 신도라 예산을 몰아줬다고 주장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시의원들을 보면서 엑스맨이 자꾸만 떠올랐다. 이유는 이들의 주장이 사실도 아니거니와, 자신들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 방향과 다르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홍난이 시의원은 최근 자신의 SNS에 “18억6천만원의 혈세가 1인 사찰에 모두 집행됐다. 한 시의원이 신도인 절에…”라는 글과 함께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대둔사에 집행된 관련 예산안을 올렸다. 이에 불교계는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과 구미시 지역위원회를, 29일에는 구미시의회를 공식 방문해 항의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 직지사의 말사인 대둔사를 1인 사찰로 비유한 것과 대둔사가 보관된 국가지정 보물3점을 보호하기 위해 국비로 진행하는 재난방지시설 및 유지보수사업을 개인 비리가 있는 것처럼 비유한 것은 불교 탄압이라는 것이다.

홍 시의원은 불교계의 항의에도 SNS에 또다시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홍 시의원의 말이 맞다고 가정한다면 어떨까. 결국 국민의힘 소속 한 명의 시의원이 자신이 신도로 있는 사찰에 18억6천만원의 혈세를 퍼붓는 동안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단 말인가. 2018년 7월 개원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9명이었고, 현재는 6명이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자신들의 무능함을 대내외적으로 홍보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

또, 같은 당의 이선우 시의원은 내년부터 대둔사에 배치되는 안전관리요원 2명에 대한 예산을 지적했다. 하지만 이 또한 정부의 일자리창출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재청이 전체 예산 1억2천만원 중 70%를 부담한다. 나머지 30%는 경북도와 구미시가 반씩 분담한다. 현 정부는 일자리창출을 가장 시급한 국정과제로 설정해 놓고 있다.

여당 시의원이라면 응당 이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지원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게 일반적인 인식이다. 어찌 된 일인지 구미에서는 집권여당의 국정 방침과 정반대로 가려는 움직임이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구미 시의원들은 ‘엑스맨’이 분명해 보인다.

/kimr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