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직된 시대, 이해인 수녀가 전하는 행복의 메시지
경직된 시대, 이해인 수녀가 전하는 행복의 메시지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2.23 20:09
  • 게재일 2020.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인의 말’

이해인·안희경 지음
마음산책 펴냄·인문·1만6천500원
신간 ‘이해인의 말’(마음산책)은 ‘행복 전도사’이해인(75) 수녀 대담집이다. 재미 저널리스트 안희경 씨가 ‘코로나19’ 등 열 한 가지 주제로 이해인 수녀와 나눈 대화를 책으로 정리했다.

총 11장으로 정리된 인터뷰에는 56년 수도의 길을 걷게 된 갈망에서부터 그 생활 속에 체득한 평화를 느끼기까지 이해인 수녀의 인생관, 인간관, 종교관이 면면히 흐른다.

50년 넘게 수도 생활을 해온 이해인 수녀는 사랑과 기쁨, 평화, 용서, 행복 등 그가 한결같이 강조했던 메시지뿐만 아니라 병상 생활을 포함한 지난 삶을 회고하며 구도자로서 인생을 전한다.

인터뷰 중에 그는 1978년 법정 스님이 한지에 손수 적어 보냈던 두루마리 편지도 공개한다. 또 김수환 추기경의 ‘모든 이의 모든 것이 돼라’는 가르침이 수도자의 삶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도 돌아본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